Japan Tourism Agency toto、スポーツ振興基金と助成事業 トップページ
가이케대회의 시작

1981년8월20일 오전7시、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트라이애슬론은 경치가
좋은 가이케온천 해안을 무대로 불과 53명의 선수들(여성 선수 2명 포함)의 힘찬
수영을 시작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시초는 반년 전에 「가이케 온천 개발60주년 기념
사업의 기획회의」에 의한 「바닷가에서 할수 있고、건강한 이미지를 어필 할 수 있는
것」그리고 「이왕이면 일본에서는 한번도 시도한적이 없는 스포츠」등의 테마로
검토되었습니다.

당시 여관조합청년부는 기존 선수들에 뒤지지 않는 도전자들이였습니다.
「하와이에서 트라이 뭐라고 하는 새로운 스포츠가 시작됐다고 한더라. 선수 한명이
3가지 종목에 출전하는 스포츠인 것 같다. 」는 어떤 여관 주인의 말을 계기로
스태프들이 트라이애슬론의 정보를 모으러 돌아다녔습니다.
소문에 의해 쿠마모토(熊本)의 나가타니 세이치씨(永谷誠一)와 쓰쓰미 사다이치로
(堤貞一郎)씨가 하와이 대회에 도전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두분을 찾아가
친절히 조언을 들은 후 멤버들은 그 자리에서 바로 도전하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그리고 입수한 하와이 대회의 매뉴얼을 번역하고、코스를 검토하는 일을 몇차례나
되풀이 하고 총 100킬로미터에 달하는 뜨거운 열정이 가득찬 드라마의 무대가
완성되었습니다.